딜리셔스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파트


 

 

딜리셔스는 IT 기술을 통해 K패션 체인지 메이커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패션 도소매 거래 1위 플랫폼 ‘신상마켓’과 올인원 풀필먼트 서비스 ‘딜리버드’ 등 고객의 사업을 쉽고 즐겁게 만들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딜리셔스와 딜리셔스의 여러 서비스를 가꾸고, 널리 알리는 숨은 주역들이 있는데요. 바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파트입니다. 회사와 서비스의 가치를 전하는 브컴의 이야기를 들어보실까요?

 

 

1.png


 

Q. 자기 소개 부탁드립니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파트 전수영 파트장 (이하 ‘수영’) :
안녕하세요.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파트를 리드하는 전수영입니다. 저는 주로 대내외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합니다. 대외적으로는 도/소매 마케팅을 포함해 언론 PR 업무를 맡고 있고요. 내부적으로는 피플팀과 함께 사내 이벤트를 기획하고, 인재상 또는 조직문화를 효과적으로 딜리언즈(딜리셔스 구성원)에게 알리는 방안을 고민합니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파트 진연희 마케터 (이하 ‘연희’) :
저는 콘텐츠마케터 진연희이고요. 여러 서비스의 마케팅 채널 운영을 담당합니다. 각 서비스에서 통일된 톤앤매너로 고객과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할 수 있도록 UX 라이팅도 담당하고 있어요. 또한 도소매 고객에게 우리 브랜드가 긍정적인 이미지로 다가갈 수 있도록 캠페인을 기획, 진행하고 있습니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파트 안종우 디자이너 (이하 ‘종우’) :
안녕하세요, 브랜드 디자이너 안종우입니다. 저는 회사 내 여러 서비스들을 정의내리고 이 서비스들이 가진 가치를 브랜딩에 녹여서 비주얼로 표현하는 업무를 주로 하고 있어요. 우리 브랜드의 가치를 알릴 수 있도록 각종 영상 작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파트 유혜지 디자이너 (이하 ‘혜지’) :
브랜드 디자이너 유혜지입니다. 종우님처럼 서비스 브랜딩 작업과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고요. 대내외 고객 대상으로 진행하는 다양한 캠페인에서 우리 브랜드를 통일성 있게 표현할 수 있도록 디자인 작업물을 기획, 작업하고 있습니다.


 

Q. 브컴은 딜리셔스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 파트인가요?

 

연희: 저는 브컴 파트가 서비스 혹은 회사 안에서 생기는 크고 작은 문제들을 해결하는 팀이길 바랐는데요. 요즘 이런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내고 이를 구체화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요. 또 신규 서비스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브랜딩 및 마케팅을 기획하고 실행하고 있어요.
 

수영: 예전에는 마케팅이나 디자인이 ‘메이크업’이라고 생각했는데 업무를 진행할수록 생각이 달라지고 있어요. 본질적인 가치만 남기고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덜어내는 역할’ 또한 중요하다는 걸 느끼게 됐거든요. 고객에게 전달해야 하는 단 한 가지를 찾아내고, 이를 올바르고 효과적으로 이야기하는 역할을 우리 파트가 담당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단순해도 굉장히 어려운 일이죠.

 

 

6.jpeg


 

Q.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가 있나요?

 

종우: 딜리셔스 브랜딩 작업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제가 입사하기 전에는 딜리셔스라는 회사의 로고조차 없는 상태였거든요. 회사의 얼굴을 만드는 작업이 즐거웠어요. 딜리언즈가 생각하는 딜리셔스에 대한 인상을 알아보는 과정을 거쳤는데요. 다양한 생각을 모으면서 이를 비주얼로 뽑아서 로고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정말 짜릿하더라고요.

 

 

5.png


 

연희: 2020년 4분기에 신상페이라는 신규 서비스 브랜딩 프로젝트에 참여했는데요. 브랜딩이라는 작업을 처음 경험해서 그런지 매우 뜻깊게 느껴졌습니다. 처음에는 제품에 기능이 하나 추가되는데 브랜딩이 왜 필요할까에 대한 의문이 들기도 했어요. 혜지님과 하나 둘씩 프로세스에 따라 아이데이션을 해보니 알겠더라고요. 우리 파트에서 신상페이 서비스에 대한 정의를 내리고 컨셉을 잡아야 하는 이유를요. 마케팅 문구나 소개 페이지를 만들 때, 앞에서 도출된 브랜딩 로고와 컨셉이 탄탄하게 중심을 잡아줬어요. 이 모든 과정이 신기하고 놀라웠습니다.
 

혜지: 저는 2020년 초에 론칭한 고객 위탁배송 서비스 ‘딜리버드’의 브랜딩 작업이 기억에 남습니다. 정말 빠른 시간 안에 진행된 프로젝트였거든요. 아마 2~3주 내 작업을 완성했던 것으로 기억해요. 그 기간에 유관부서와 C레벨을 대상으로 프리젠테이션도 두 번씩이나 진행했지만, 그 안에서 많이 배우면서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이때 브랜드 디자이너로서 많이 성장했다고 느껴요.


 

Q. 팀 & 개인의 목표가 궁금합니다.
 

연희: 저는 딜리셔스 입사 당시 목표가 분명했어요. 고객이나 서비스가 가진 니즈, 혹은 문제를 해결해주는 주요한 수단으로써 콘텐츠를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마케터로 성장하자는 것이었죠. 예전에는 퍼포먼스 마케팅 쪽에 더 치중하여 일해온 탓에 콘텐츠에 대한 갈증이 좀 큰 편이었거든요. 콘텐츠를 수단으로 회사의 성과나 지표의 변화를 이루어낼 수 있는 마케터가 되고 싶습니다.
 

혜지: 신상마켓은 B2B 플랫폼이지만 트렌디 하고 감각적인 패션업계에서 활발히 움직이는 서비스이다 보니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시도를 보다 많이 해보고 싶습니다. 뿐만 아니라, 단순하게 브랜딩만 잘하는 사람이기보다는 발표나 기획, 마케팅 관련 지식도 모두 두루두루 활용하는 디자이너로 크고 싶다는 욕심이 있어요.
 

종우: 대중에게 딜리셔스를 알릴 수 있는 방향으로 일하고 싶습니다. 굳이 다른 이들에게 설명하지 않아도 되는 회사로 알려지게끔요. 제가 입사할 당시만 해도 ‘딜리셔스’에 대한 브랜딩이 전혀 되어있지 않았거든요. 이제는 브랜딩이 완성되었으니, 이 친구가 널리널리 퍼져서 사람들이 많이 알 수 있게끔 하고 싶어요.
 

수영: 저도 종우님과 같은 생각이에요. 딜리셔스와 우리 서비스에 대해 부연설명하지 않아도 ‘아, 그 회사’ 혹은 ‘그 서비스 잘 알지!’ 하고 반응이 나올 수 있게끔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죠. 물론 우리가 동대문 도매시장에서는 압도적인 1위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지만 전국, 나아가 해외 고객들에게도 널리 알려지는 서비스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연희: 그러기 위해서는 동대문 패션 산업 자체를 알리는 노력도 필요하겠네요.
 

수영: 맞아요. 딜리셔스가 만드는 여러 서비스들이 연 15조 규모로 추정되는 동대문 패션시장을 더 글로벌하게 발전시킬 수 있는 발판으로써 작용하면 좋겠어요.

 

 

10.png

Contact

TEL : +82 1661-1916 (AM 10:00 ~ PM :19:00)

Email : contact@deali.net

Affiliate : biz-contact@deali.net

Career : recruit@deali.net

PR Inquiry : pr@deali.net

Dealicious Inc. Business license: 206-86-50285 CEO: Junho Kim・Hongseok Jang Report on mail-order business: 2022-Seoul Gangnam-03360 Privacy Officer: Yonghwa Lee Address Jongno Office: 10th floor, 57, Daehak-ro, Jongno-gu, Seoul, Republic of Korea Gangnam Office: 15th floor, 8, Teheran-ro 44-gil,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Copyright © Dealicious. All Rights Reserved.